무역거래 자국통화 사용확대
파라과이ㆍ우르과이도 합류
남미시장의 경제통합이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4일 파라과이의 수도 아순시온에서 막을 내린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정상회의에서 회원국들은 회원국 간 무역거래시 자국 통화 사용을 확대하고,남미지역 국가들의 중앙은행 격인 남미은행 창설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지난해 10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양국 간 무역거래시 미 달러화 대신 자국 통화로 결제하기 시작한 이후 이번 정상회의에서 메르코수르의 다른 회원국인 파라과이와 우루과이가 합류키로 하면서 힘을 얻고 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현재 전체 무역거래 대금의 최대 5%정도를 자국 통화로 결제하고 있다. 이를 주도하고 있는 브라질은 칠레와 콜롬비아 등에도 가능성을 타진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중앙은행(ECB)과 비슷한 역할을 할 남미은행은 이르면 내년부터 공식 가동될 것으로 전망된다.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에 본부를 둔 남미은행은 초기 자본금 70억달러 중 브라질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가 각각 20억달러를 제공하고 에콰도르 우루과이는 4억달러씩,볼리비아와 파라과이가 1억달러씩 분담하게 된다. 장기적으로는 남미 12개국 모두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르코수르 정상들은 베네수엘라의 정회원국 가입과 신종플루 공동 대응 방안도 논의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