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그룹,1억달러짜리 인재 놓고 갈등
[한경닷컴] “능력 있으면서,돈욕심 없는 사람 찾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의 진앙으로 대대적인 정부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은 미국 월가가 핵심인재들에 대한 보수 문제로 고심하고 있다.우수한 인재를 붙잡고 있자니 고액연봉을 지불하는게 불가피하고,많은 돈을 주자니 공적자금을 지원받은 처지에 여론의 곱지 않은 시선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 “씨티그룹의 한 트레이더가 올해 총 1억달러에 달하는 고액의 보수를 요구하고 있어 씨티그룹이 인재 확보와 정부 눈치보기 사이에서 고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씨티그룹의 에너지 관련 트레이딩 부문 트래이더 앤드루홀은 올해 자신의 실적을 바탕으로 1억달러의 보수를 요구했다.지난해 1억달러 이상의 보수를 받은 핵심 인재가 금융위기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실적을 거두자 올해도 호황기 못지 않은 보수를 요구하고 나선 것.

문제는 홀이 탁월한 능력과 함께 개인생활 역시 유별나다는 점에서 두드러졌다.홀은 현대미술 작품의 수집가로 알려졌고, 자신이 소유한 독일의 오래된 성에 소장 작품을 전시하는 등 개성과 독특한 취미를 가진 인물로 전해졌다.오후엔 사무실에서 벗어나 조정 경기장을 찾거나 발레 선생과 함께 미용체조 연습을 하러 가는 것이 취미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WSJ은 홀의 이런 보수 요구가 씨티그룹을 진퇴양난의 어려운 입장에 처하게 했다고 분석했다.계약상의 보수 지급 내용을 지키지 않으면 아까운 인재를 잃고,계약에 따라 거액의 보수를 지급하면 월가의 고액보수를 규제하려는 정부 방침을 거스르는 것은 물론 비난 여론도 다시 자극하게 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