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이 올 하반기 베트남의 경제상황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베트남 인터넷신문인 베트남넷은 26일 빅토리아 크와크와 세계은행 베트남사무소장의 말을 인용해 글로벌 경제위기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의 경제 기반(fundmentals)은 튼튼하기 때문에 하반기에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크와크와 소장은 베트남의 올 상반기 경제성장치는 3.5%로 예년에 비해 낮은 편이지만 역내 다른 국가들에 비해서는 양호하다고 지적하면서, 하반기에는 이 수준을 뛰어넘는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올 1분기에는 3.1%, 2분기에는 4.5%의 성장률을 각각 기록하는 등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면서, 이는 베트남의 경제운용에도 좋은 신호라고 강조했다.

크와크와 소장은 또 경기부양책과 이에 따른 소비수요 증가 등으로 인한 인플레가 우려된다고 지적한 뒤, 베트남 정부는 추가 경기부양 시 인플레 재발 가능성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올해 경제 성장목표를 당초보다 1.5%포인트 낮은 5%로 하향조정했다.

또 인플레는 8% 이하로, 대출증가율은 25∼27%로 각각 유지한다는 목표를 발표했으나 유동성 공급이 확대되면서 벌써부터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하노이연합뉴스) 김선한 특파원 sh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