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2차 경기부양책 시행을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11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차 부양책 시행 가능성을 일축했다.

아프리카 가나를 방문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사전 녹음된 주례 대(對)국민 라디오 연설을 통해 이미 시행 중인 경기부양책의 효과가 나타날 때까지 인내를 발휘해줄 것을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경기침체기에는 다른 경기지표들보다도 실업률이 훨씬 천천히 회복되는 경향이 있다"면서 부양책이 실업사태를 호전시키는 데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인내를 갖고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취임 후 의회를 통과한 7천87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두고 "4개월 내에 효과가 나타나도록 고안된 것이 아니며 2년간에 걸쳐 작동하도록 마련된 것"이라면서 이미 시행 중인 부양책이 제대로 성과를 낼 때까지 2차 부양책 도입을 거론하는 것은 성급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이 경기부양책에 관한 법률에 서명한 이후 지금까지 200만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었으며 실업률은 당초 백악관이 예상했던 수준을 크게 웃돌며 9.5%까지 치솟은 상태다.

이 때문에 조 바이든 부통령은 물론 백악관의 경제자문역 등이 2차 부양책의 도입 가능성을 시사해 논의가 본격화했으며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프린스턴대 교수, 투자의 귀재로 유명한 워런 버핏 등이 추가 부양책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나 재정건전성을 주장하는 보수진영은 2차 부양책의 시행에 반대하는 주장을 폈으며 특히 공화당에서는 오바마 행정부의 1차 부양책이 실패한 계획이라며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s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