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자동차는 준중형 세단 라세티 프리미어(현지명 시보레 크루즈)가 중국 자동차기술연구센터의 충돌 안전성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했다고 5일 발표했다.

GM대우는 세부 항목별로 △차량 안정성 평가에서는 51점 만점에 47.2점을 △시속 50㎞ 정면 충돌시 운전자 등 승객이 다치는 정도를 측정한 평가에서는 16점 만점에 14.44점을 △측면에서 충격이 가해졌을 때 탑승자가 다치는 정도를 재는 평가에선 16점 만점을 각각 얻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충돌 성능 관련 점수만 놓고 보면 48점 만점에 46.2점을 얻어 38개 차종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