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정부는 강도 높은 연금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연금 급여액을 줄이고 개시 나이를 늦추는 동시에 불입액 부담은 늘리는 게 골자다.

한국은 연금 급여율(최초 연금이 소득 평균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60%에서 40%로 낮출 예정이며,스위스도 민간 퇴직연금 급여율을 낮출 방침이다. 프랑스와 멕시코는 공공 분야 근로자들의 연금을 깎을 계획이다. 각국은 또 연금 수령 개시 시기를 뒤로 늦추고 있다. 체코 그리스 헝가리 터키 등은 현재 65세로 돼 있는 연금 수령 개시 나이를 올리겠다고 최근 밝혔다. 호주와 독일은 67세로,영국은 68세로 늦출 예정이며 덴마크는 67세로 올린 뒤 늘어나는 기대수명에 연동시킬 계획이다.

조기퇴직을 제한해 연금 불입 기간을 늘리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벨기에와 덴마크 그리스 네덜란드 등은 조기퇴직을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이해 당사자의 반발이 거세 연금 개혁은 험난한 여정이 예고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