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경기 중 갑자기 수천 마리의 벌떼가 그라운드에 들어와 양봉 전문가까지 출동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3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경기가 벌어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는 9회초 왼쪽 펜스 쪽에서 벌떼가 날아들어 52분간 경기가 중단됐다.

평소 벌에 민감한 샌디에이고 좌익수 카일 블랭스는 벌 몇 마리가 머리 위에 날아들자 유격수 에베레스 카브레라에게 '타임'을 걸고자 걸어왔고 이후 갑자기 워닝 트랙을 타고 벌떼가 기습적으로 날아오기 시작했다.

외야석에 있던 관중도 대피했고 심판진은 즉시 경기를 중단했다.

이어 양봉 전문가를 수소문, 사태 수습에 나섰다.

양봉 전문가는 구장까지 이동하는 동안 볼보이 의자에 점퍼를 걸어두게 해 여왕벌을 따르던 벌떼를 유인하게 한 뒤 도착하자마자 점퍼를 들추며 스프레이를 뿌려 벌들을 쫓았다.

불과 5분 만에 벌떼 해산에 성공한 양봉 전문가는 팬들의 박수를 받고 구장을 떠났다.

휴스턴 감독인 세실 쿠퍼를 포함해 대부분 "이런 일은 처음 봤다"며 신기하다는 반응이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