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워치…대장정 시작된 '그린댐' 전투
[인터넷 만리장성 쌓는 중국] 中 공산당-네티즌 누가 이길까

중국엔 '우마오당(五毛黨)'이란 게 있다. 인터넷에 댓글을 올리거나 특정 입장을 옹호하는 글을 쓰고 그때마다 우마오(0.5위안)를 받는 사람들을 말한다. 돈을 지급하는 주체는 정부다. 홍콩의 한 연구기관은 우마오당의 숫자를 28만명으로 추산했다.

중국 정부는 28만명의 우마오당으로도 모자라 인터넷에 만리장성을 쌓으려다가 실패했다. 소위 '그린 댐(green dam)'이라 불리는 특정정보 차단 프로그램을 중국 내 모든 컴퓨터에 강제로 탑재한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미국 일본 등 각국 정부와 외국기업은 물론 중국 내에서조차 강력한 반발이 일어났다. 그린 댐은 설치가 되기도 전에 구멍이 나버렸고,중국 정부의 권위와 자존심은 큰 상처를 입었다.



◆'점령당하지 않은' 영토 인터넷

우마오당은 창과 같은 존재다. 특정 이슈가 생기면 벌떼같이 달려들어 여론을 만들어낸다. 지난해 귀저우성 윙안현에서 대규모 시위가 발생했을 때 이들이 긴급 투입돼 정부를 옹호하는 게시물과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올린 게 대표적 사례다.

이에 비해 그린 댐은 방패라 할 수 있다. 중국 정부가 껄끄러워하는 사안들이 인터넷에서 논의되는 것 자체를 막아버리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 창과 방패를 두 손에 들고 통제 불가능의 공간을 없애겠다는 것이다.

'중국 정부는 왜 인터넷 공간에 오성홍기를 꽂으려 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은 이번 그린 댐 사건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정부의 검열 소프트웨어 강제 설치에 반대하는 모임이 인터넷에 결성되고,집단행동이 발생했다. 홍콩 명보에 따르면 올림픽 주경기장을 공동 설계한 설치미술가 아이웨이웨이 등 500여명은 지난 1일 정부에 항의하는 뜻으로 인터넷 사용을 중단했다. 이들은 '그린 댐은 꺼져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모임을 갖기도 했다. 짧은 문장 송수신 프로그램인 트위터를 통해 의견을 교환한 뒤 전격적으로 모임을 결성했다.



[인터넷 만리장성 쌓는 중국] 中 공산당-네티즌 누가 이길까

◆필사적인 '빅 브러더'

지난해 7월 중국 인터넷 공간에선 한 남자를 위한 모금운동이 일어났다. 자전거를 빌려 타다 절도혐의로 끌려가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경찰에 의해 생식기능을 잃어버린 사람이다. 그는 파출소에 불을 지르고 경찰 7명을 죽게 했다. 네티즌은 '홀로 폭정에 맞서 싸운 영웅'으로 묘사하며 인터넷에서 모금운동을 벌였다.

중국 정부의 입장에서 보면 인터넷 공간은 이처럼 더 이상 방임할 수 없는 시한폭탄과 같다. 사회적 불만세력들이 인터넷을 통해 항거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그래서 빅 브러더가 되는 데 필사적이다. 올초 국무원 신문판공실 문화부 등 7개 기관이 나서 '인터넷 풍기 문란' 단속에 들어갔다. 포르노 사이트 등 3000여개에 달하는 웹사이트와 270여개의 블로그가 폐쇄됐다. 풍기문란의 대상엔 뉴보왕 파톈샤 등 정부에 쓴소리를 하는 사이트들이 포함됐다.

유튜브를 통해 중국 경찰의 티베트 시위자 폭행 동영상이 급속도로 유포되자 중국 정부는 아예 유튜브 접속을 차단시켜 버렸다. 구글에 대해선 특정 사이트에 대한 링크를 차단할 것을 주문했다. 야후나 구글은 중국 정부의 검열을 수용한다는 조건 아래에서 사이트 개설이 이뤄졌었다. 톈안먼 사태,티베트 등의 단어를 통한 인터넷 검색은 중국판 구글에서 불가능하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사의 웹사이트도 간헐적으로 차단된다.



◆3억 vs 7500만의 싸움

중국의 인터넷 인구는 3억명이 넘는다. 인터넷 특성상 이들 한 사람 한 사람이 신문사나 방송국이 될 수 있다. 이는 관영매체를 통해 국민을 교육하고 당을 선전하며 통제하던 중국의 통치시스템에선 골칫거리가 아닐 수 없다. 국가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공산당원은 인터넷 인구의 25%선인 7500만명에 그친다. 인터넷에 만들어지는 '해방구'를 원천 봉쇄하지 않으면 중국 정부로선 사회불만 세력의 결집을 막아낼 재간이 없어지게 된다.

그린 댐 반대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아이웨이웨이는 "잠시의 승리에 방심했다간 소중한 것을 잃을 수 있다"며 지속적인 결속을 강조했다. 어떤 형태로든 인터넷을 장악하려는 중국 정부의 시도는 끊임없이 일어날 것이란 점을 지적한 것이다.

사실 중국 정부는 뒤로 물러서지 않을 태세다. 공업정보화부 대변인이 "컴퓨터 검열이 도대체 왜 문제가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변한 데서 이 같은 의도를 읽을 수 있다.

국내외의 저항과 비난에도 불구하고 이미 그린 댐은 중국 내 50여만대의 PC에 설치됐다. 일부 업체들은 자발적으로 이를 깔아 팔기 시작했다. 중국 정부의 인터넷 장악 작전은 더욱 다양하고 적극적으로 펼쳐질 게 분명하다. 국민의 생각과 사상을 통제하려는 중국 정부와 자유로운 공간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중국 네티즌 간 싸움은 이제 본게임에 오르고 있는 것이다.

베이징=조주현 특파원 fore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