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초 레바논 총선에서 친서방파 여권그룹의 승리를 이끌었던 억만장자 사드 하리리(39) 미래운동 대표가 27일 차기 총리로 지명됐다.

하리리는 이날 의회에서 전체 128명 중 86명의 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총리로 지명됐으며 미셸 술레이만 대통령으로부터 새 정부 구성 권한을 부여받음으로써 총리에 공식 지명됐다.

하리리 총리 지명자는 슐레이만 대통령과 면담한 뒤 "선거 유세 기간 약속했던 통합 정부 구성을 위해 모든 의회 그룹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지원하는 여권그룹은 지난 7일 치러진 총선에서 전체 128석 중 과반인 71석을 차지해 57석 확보에 그친 헤즈볼라의 야권블록을 누르고 재집권에 성공했다.

하리리 총리 지명자는 전직 총리인 부친 라피크 하리리가 시리아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려는 정책을 펴다가 2005년 2월 의문의 차량폭탄 사고로 숨지자 사업가에서 정치인으로 변신, 레바논에 29년간 주둔해온 시리아군을 몰아내는 운동을 주도해 철군을 성사시켰다.

그는 그 여세를 몰아 같은 해 5월 총선에서 친서방파의 승리를 견인했으나 정치경험의 미숙 등을 이유로 내세워 총리직을 고사했었다.

건설, 금융, 언론 등 분야의 기업을 소유한 하리리 새 총리 지명자의 재산은 올해 14억 달러에 달한다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전했다.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