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A[H1N1](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태국 보건부가 27일 밝혔다.

보건부는 이날 새벽(현지시간) 42세의 남성 신종플루 환자가 사망했으며 지난 20일 40세의 여성이 신종플루에 감염돼 숨을 거두었다고 전했다.

보건부는 이 여성 환자가 신종플루로 사망한 사실이 전날 밤 확인됐다고 전했다.

태국에서는 6주 전 처음으로 신종플루 감염자가 확인된 이래 지금까지 1천200여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다.

(방콕 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