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만 소폭 상승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의 저축률 증가로 소비지출의 회복 지연 우려가 제기된데다 유가 하락으로 에너지 관련주가 약세를 보이면서 주요 지수의 등락이 엇갈리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주째 하락했지만, 나스닥 종합지수는 일부 업체의 실적호전에 힘입어 상승했다.

잠정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4.01포인트(0.40%) 하락한 8,438.39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1.36포인트(0.15%) 내린 918.90으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1,838.22로 8.68포인트(0.47%) 상승했다.

이로써 주간 단위로 다우지수는 1.2% 떨어졌고 S&P 500 지수도 0.3% 하락해 지난 3월 이후 처음으로 2주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이번 주에 0.6% 올랐다.

이날 주가는 전날 오후 발표된 마이크론의 실적이 악화됐다는 소식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하락세로 출발한 뒤 한때 등락이 엇갈리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소폭의 약세를 유지했다.

마이크론은 전 분기 순손실이 2억9천만달러로 작년 동기의 2억3천600만달러보다 확대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미국 정부의 경기부양책에 힘입어 미국인들의 개인 소득이 1.4% 증가했고 소비는 0.3% 늘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저축률도 15년래 최고인 6.9%에 달해 경기 회복에 도움이 되는 소비지출의 완전한 회복은 아직 어려운 상황임을 시사했다.

휴대전화 제조업체인 팜은 지난 분기 손실 규모가 전문가 예상치보다 적었다는 소식에 힘입어 16%나 급등했고 여타 IT관련주들도 동반 강세를 보였다.

한편, 중국이 달러를 대체할 새 기축통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는 소식으로 미 달러화는 약세를 보였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유로에 대한 달러 환율은 1.4078달러로 전날의 1.3988달러보다 0.6% 상승(달러가치 하락)했다.

이로써 달러화는 이번 주에만 1%가량 떨어졌다.

엔-달러는 95.95엔에서 95.17엔으로 0.8% 하락했다.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hoon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