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콘서트는 나의 마지막 쇼다. 정말 마지막 커튼콜이 될 것이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은 지난 3월 5일 런던 콘서트 계획을 밝히면서 상기된 표정으로 기대와 각오를 피력했다.

7월 13일부터 내년 3월까지 50회에 걸쳐 컴백 무대를 갖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약속은 지켜질 수 없게 됐다.

공연을 목전에 둔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사망했기 때문이다.

사실 런던 공연은 만신창이가 돼버린 마이클 잭슨이 부활하는 계기가 될지 세인의 지대한 관심을 모았다.

별명에 걸맞게 1980년대 초반 이후 팝계의 최강자로서 한 시대를 풍미했으나 1990년대 중반부터 급격한 쇠락의 길을 걸었다.

추문의 대명사이기도 했다.

마이클 잭슨은 성공한 연예인이었다.

그러나 인간으로는 지극히 불행했다.

그 불행을 연예인의 성공으로 다시 극복해보려 했으나 끝내 무산됐다.

죽음은 그의 이런 소망을 외면한 채 들어주지 않았다.

무대를 떠난 지 8년 만에 세상까지 떠나버린 것이다.

초대형 스타의 죽음 앞에 우리가 더 숙연해지는 까닭은 뭘까?
잭슨은 미국사회의 소수자로 태어났다.

흑인계여서다.

이는 끊임없는 열등감을 자극했다.

하지만 그 콤플렉스는 성공으로 가는 연료 또는 자양분 구실을 했다.

1960년대에 남매들이 결성한 그룹 잭슨 파이브의 일원으로 활동했다가 '벤'(Ben)을 히트시키며 혜성같이 연예계에 떠오르게 된다.

솔로로 독립해 성공가도를 질주한 그의 행적은 익히 잘 아는 바 그대로다.

1982년 발표한 '스릴러'(Thriller)는 무려 5천만 장이 판매되며 팝 역사상 전대미문의 기록을 세운다.

브레이크댄스, 문워크같은 신출귀몰한 춤을 선보이며 '팝의 황제'로 등극한 게 바로 그때였다.

잭슨의 성공시대는 10여 년 동안 계속됐다.

가요팬들은 그의 일거수 일투족에 환호작약했고, 후진국의 산골아이들까지 현란한 율동을 모방할 정도였다.

'배드'(Badㆍ1987년), '데인저러스'(Dangerousㆍ1991년) 등의 음반으로 지금까지 무려 7억5천만 장의 음반을 팔아치웠다는 사실이 이를 웅변한다.

그래미상도 열세 번이나 받았다.

강한 빛은 짙은 그림자를 낳는 법인가? 태양을 향해 거침없이 날아오르던 잭슨은 1993년 성추행 혐의로 피소되면서 날개가 꺾였다.

그리고 급격히 추락했다.

특히 어린이 성추행 혐의는 그의 명예에 먹칠을 했다.

결국 무죄 판결이 나긴 했지만 2003년에 또다시 이런 혐의로 기소돼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다.

그뿐 아니었다.

무절제한 삶은 그의 정신적 공허와 방황을 그대로 드러내줬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와 결혼했다가 파경을 맞았고, 성형수술 병원의 간호사와 재혼해 두 아이를 뒀으나 역시 이혼으로 끝났다.

잦은 성형수술은 그를 세간의 조롱거리로 만들어버렸다.

얼굴 전체를 송두리째 고치려 발버둥쳤고, 얼굴색을 하얗게 바꾸려 안간힘을 다했다.

흑인임을 필사적으로 부인하려 하며 백인이 되고자 온갖 방법을 다 동원한 것이다.

끝간 데 없는 혼돈 속에 소송이 잇따랐고, 그 와중에 명예와 돈을 잃었다.

빚도 눈덩이처럼 불어가며 파산 위기에 봉착했다.

지난해 11월 그토록 아꼈던 캘리포니아 대저택 네버랜드를 넘겨야 했고, 지난 4월에는 애장품마저 경매에 내놓는 수모를 겪었다.

50여 년 동안의 생애를 그는 뜨겁게 살았다.

세계무대를 주름잡을 만큼 성공한 초대형 스타였다.

한편으론 극심한 자기정체성의 혼란 속에 끝없이 발버둥친 고통과 비운의 인간이기도 했다.

사회적 소수자로서 갖는 한계를 떨쳐내고자 결행한 자기부인은 실로 안타깝기 짝이 없다.

흑인으로서 자기자신을 긍정하며 떳떳하게 살 수는 없었나 하는 아쉬움이 드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처럼 말이다.

연예인은 인기를 먹고 산다.

이는 기본속성이자 운명이다.

그 인기를 얻지 못할 때 추락할 수밖에 없다.

게다가 그 심적 상실감은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크다.

잭슨이 런던 공연을 통해 다시 날아보고자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환호와 박수 뒤에서 스타는 처절하리만큼 외로운 것이다.

잭슨의 생애를 회고하면서 진정한 행복은 내면에서 솟아나오는 것임을 다시한번 확인한다.

외부에서 주어진 행복은 대증요법처럼 한시적일 뿐 아니라 정신적 빈곤의 악순환을 초래한다.

부와 명예조차도 한때의 겉치레임을 잭슨은 증언해주고 이승을 떠났다.

이는 생사의 근원을 깊이 들여다보게 하는 성찰의 계기이기도 하다.

자기 정체성을 부인할 때 삶은 뒤틀릴 수밖에 없으며, 결국 자신에게 솔직하고 정직할 때 행복의 나비가 살며시 날아와 어깨 위에 앉음을 새삼 깨닫게 하는 것이다.

잭슨의 콘서트 열기로 뜨거워야 할 7월이 가깝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이 계절은 가버린 비운의 스타를 되새기는 추모 열기로 채워질 듯하다.

애도의 물결 속에 치러지는 '마지막 커튼콜'이 될 것이다.

아무쪼록 자신을 오랫동안 괴롭혀온 불안과 두려움을 털고 영혼의 세계에서 진정한 안식과 평화를 누리기 기원한다.

(서울연합뉴스) 임형두 논설위원 id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