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마 물리친 '모성본능'…세살배기 딸 '구사일생'

맹수인 대형 쿠거(퓨마)로부터 세살배기 딸을 구해낸 캐나다 엄마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캐나다 일간 글로브 앤 메일은 18일(현지시간)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브래큰데일에 사는 주부 모린 리가 딸 마야(3)에게 덤벼든 40kg 짜리 쿠거를 물리친 일화를 소개했다.

쿠거(cougar)는 '마운틴 라이언'으로 불리기도 하는 퓨마로, 아메리카의 고양이과 동물 가운데 재규어 다음으로 몸체가 크다.

글로브 앤 메일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16일 저녁 7시쯤 모린 리가 딸 마야와 함께 오솔길에서 야생딸기를 따던 중 발생했다.

퓨마 물리친 '모성본능'…세살배기 딸 '구사일생'

처음에 개라고 생각한 쿠거가 갑자기 딸 마야를 덮쳐 쓰러뜨린 것, 이어 쿠거가 마야의 등에 올라타자 어머니 리는 본능적으로 쿠거와 딸 사이로 몸을 날렸다.

깜짝 놀란 쿠거가 펄쩍 뛰며 뒤로 물러났다. 리는 마야를 안고 젖 먹던 힘까지 내 무조건 달아나 위기를 모면했고 마야는 머리와 왼팔에 부상을 입었을 뿐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모란 리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마야로부터 퓨마를 떼어놓아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자신이 "퓨마에게 몸을 날릴 수 있었던 것은 '모성본능'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쿠거는 아메리카 대륙에 사는 고양이과 동물로 몸집이 크며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부터 아르헨티나 남부 파타고니아까지 널리 분포한다.

마야를 공격했던 퓨마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산림 감시인들에 의해 사살됐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화제뉴스 1
퓨마 물리친 '모성본능'…세살배기 딸 '구사일생'


헉! 빵사이에
눌린채 죽은 쥐 '충격'



퓨마 물리친 '모성본능'…세살배기 딸 '구사일생'










화제뉴스 2
퓨마 물리친 '모성본능'…세살배기 딸 '구사일생'


'미스캘리포니아'
결국 자격 박탈



퓨마 물리친 '모성본능'…세살배기 딸 '구사일생'










화제뉴스 3
퓨마 물리친 '모성본능'…세살배기 딸 '구사일생'


美팝스타 '셰어' 딸
성전환 수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