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휴양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메탄올이 함유된 토속주를 마신 주민과 외국관광객들이 무더기로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일간 코란템포는 1일 최근 1주일 동안 각각 다른 장소에서 문제의 술을 마신 51명이 발리 주도(州都) 덴빠사르에 있는 상라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23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희생자 가운데는 50대 영국인 남성과 40대 미국인 여성 등 외국인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문은 병원 관계자를 인용, "희생자들이 마신 술은 야자즙을 증류해 만든 토속주 '아락'으로 검사결과 상당량의 메탄올이 검출됐다"며 "술을 마신 후 메스꺼움과 구토 증세를 보이다가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돼 이틀 가량 집중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숨졌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는 음주를 금지하는 이슬람의 영향으로 술문화가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서구 문물이 무분별하게 유입되면서 최근 음주 관련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신성철 통신원 speednews9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