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필리핀이 세계 콜센터 산업의 새 강자로 떠올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 보도했다.필리핀은 전세계 콜센터 산업을 선도해온 인도가 주춤한 사이 점유율을 끌어 올리고 있다.전 세계 콜센터 시장에서 인도의 점유율은 2004년 80%에서 현재 40%로 반토막 난 반면 필리핀의 점유율은 1%도 채 안된 수준에서 15%로 증가했다.

필리핀의 콜센터 업계가 지난해 거둔 매출은 68억달러로 인도의 110억달러를 뒤쫓고 있다.올해는 필리핀의 콜센터 산업 규모가 이보다 20%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미국 신시내티에 본사를 둔 글로벌 콜센터 업체 콘벌지그룹은 지난 4월 필리핀에 3개 지사를 추가해 총 12개의 지사를 운영중이다.이 회사의 전체 콜센터 인력 7만4000명 가운데 20%는 필리핀에 몰려 있다.

WSJ는 필리핀의 저렴한 인건비와 유창한 영어 구사능력,저렴한 건물 임대료 등이 콜센터 산업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미희 기자 iciic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