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생 가능성은
[GM 파산보호 신청] 브랜드 가치 추락‥'뉴GM' 순항 미지수

"GM에 좋은 것은 미국에도 좋다. " 1953년 찰스 윌슨 GM 최고경영자(CEO)가 상원 청문회에서 한 이 말은 미 제조업에서 차지하는 GM의 위상을 단적으로 보여줬다. 1908년 미시간주 플린트시에서 출범한 GM은 미국의 힘을 상징하는 기업으로 통했다. 1948년 8기통 엔진 승용차를 세계 처음으로 선보였고 1996년에는 전기차를 개발,시험 가동할 정도로 첨단 자동차 기술을 주도해 왔다. '시보레'(1919년) '오펠'(1929년) '사브'(1990년) '허머'(1999년) 브랜드를 차례로 매입하며 사세를 불려왔다. 하지만 앞선 자동차 기술과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GM은 결국 무대에서 퇴장하게 됐다.


◆씨티와 함께 다우30 종목서 퇴출

GM이 쓰러진 이유는 강성 노조의 요구에 못 이겨 비용 부담이 커진 데다 경영진 무능으로 안방인 미국 시장에서조차 외국 기업에 밀렸기 때문이다. 1935년에 출범한 전미자동차노조(UAW)는 1936년과 1970년 두 차례에 걸쳐 임금 인상과 복지 향상을 요구하며 회사 존폐를 위협할 정도의 파업을 벌였다. 이후 회사 측은 노조의 요구를 들어주면서 비용 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수익성이 높은 차가 잘 팔릴 때는 버틸 수 있었지만 유가 상승 및 경기침체로 차가 팔리지 않자 GM은 적자 늪에 빠졌다. 2005년 이후 작년까지 GM의 누적 적자는 866억달러에 달한다. GM은 현재 자산이 823억달러에 불과한 반면 부채는 1728억달러에 이른다. GM과 씨티그룹은 이날 다우지수 구성종목에서 제외됐으며 트레블러스그룹과 시스코가 대신 편입됐다.

GM은 파산신청만은 피해보려고 노력했지만 자금줄인 정부의 요구에 따라 파산보호(챕터 11) 신청을 하게 됐다. 노조가 건강보험 등과 관련해 막판 회사 측에 적지 않은 양보를 했지만 때는 늦은 셈이 됐다. CNN머니 등은 자동차업계가 대규모 구조조정을 겪으면서 이제는 귀족노조도 옛말이 되고 말았다고 보도했다.


◆뉴GM 살아날까

신속파산 절차로 출범하는 '뉴GM' 지분은 미 정부가 60.0%,캐나다 정부 12.5%,UAW의 퇴직자 건강보험기금이 17.5%,채권단이 10%를 보유하게 된다. 미 정부는 국유화된 GM의 경영에는 간섭하지 않고 GM이 수익성 있는 회사가 되면 지분을 매각하기로 했다. 하지만 정부는 CEO 및 이사 선임권을 행사하게 된다. 노조와 캐나다 정부도 이사 한 사람씩을 추천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새 회사는 시보레,캐딜락,GMC,뷰익 등 4개만 갖게 된다. 나머지 브랜드 중 폰티악은 내년까지 없애기로 했다.

'뉴GM'은 손익분기점 기준을 현재의 연간 판매대수(미국 시장 기준) 1600만대에서 1000만대로 낮추기로 했다. 미국 내 47개 공장은 내년 말까지 34개로 줄이고 근로자 2만1000명을 감축할 방침이다. 또 일부 폐쇄된 공장을 활용,소형차 생산을 늘려 '뉴GM'의 전체 차 생산 중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을 현재 66%에서 70%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빚을 줄이고 채산성 중심으로 경영을 하는 만큼 수익 구조는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파산 신청에 따른 회사 이미지 추락으로 미국민들이 GM차를 사길 꺼리면 회생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도 '뉴GM'에는 큰 부담이다. 조사기관 J.D.파워에 따르면 전 세계 자동차 메이커들은 앞으로 5년 동안 미국에서 60개 이상의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뉴욕=이익원 특파원 iklee@hankyung.com

---------------------------------



[ 용어풀이 ]



◆챕터 11(Chapter 11)=미국 파산법의 한 절차로 '파산보호(재조정)'라고도 불린다. 한국의 법정관리와 비슷하다. 챕터11의 목적은 기업을 구조조정해 경쟁력있는 기업으로 되살리는 것이다. 파산보호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법원 감독 아래 채무 상환이 일시적으로 연기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