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부부가 뉴욕 브로드웨이의 공연을 보기 위한 주말 데이트 비용으로 무려 4만5천파운드(약 9천100만원)를 국민에게 떠안겼다는 비난이 제기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30일 저녁 아내 미셸과 함께 브로드웨이 벨라스코 극장에서 연극 '조 터너의 왕래'를 관람했으나 티켓 값과 저녁식사 비용 외에 비행기와 경호 등 비용으로 4만5천파운드나 썼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이 1일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아내와의 주말 데이트를 위해 지불한 두 장의 티켓 값 120파운드와 마티니 2잔 비용은 얼마 안된다.

하지만 퍼스트 커플의 데이트를 위해 미국의 납세자들은 4만5천파운드 이상을 지불해야 했다.

대통령 부부, 보좌관, 백악관 취재 기자들을 워싱턴에서 뉴욕까지 실어나르기 위해 비행기 3대가 동원됐고, 한 대 당 비용이 1만5천파운드에 육박했다.

대통령 부부는 경기 침체 상황을 의식한 듯 대통령 전용기인 보잉 747 대신 연료비가 덜 드는 소형 비행기인 걸프스트림 Ⅵ를 타기는 했다.

여기에 오바마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워싱턴 공항까지, 뉴욕 케네디 공항에서 맨해튼 브로드웨이까지 실어나른 헬리콥터 비용까지 합하면 계산서의 비용은 더 올라간다.

경찰은 대통령 일행이 브로드웨이 극장에 제시간에 도착할 수 있도록 뉴욕의 도로들을 봉쇄해야 했다.

이런 모든 교통비와 경호비는 백악관 부담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선이 끝난 후 아내를 브로드웨이 쇼에 데려가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아내를 뉴욕까지 데려간 것"이라며 미안해하는 기색조차 없다고 데일리 메일은 꼬집었다.

이에 대해 공화당 전국위는 "오바마 대통령이 극장에 가고 싶다면, 워싱턴 케네디센터의 대통령석으로 충분하지 않나"라고 반문하며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가 파산으로 빠져들고 있는 경기 침체 상황에서 뉴욕까지 호화 데이트를 즐긴 대통령 부부를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k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