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운반중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관련, 일본 방위성은 이 미사일의 발사 시기를 1~2개월 뒤로 분석하고 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방위성은 또 북한이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가운데 어느 쪽의 발사 시설을 사용할지도 주시하고 있다.

북한은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노동(사정 1천300㎞) 등과 동시에 발사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어, 방위성은 지난 4월 5일 북한의 로켓 발사 당시와 마찬가지로 요격 태세를 갖출지 등에 대해 검토에 들어갔다.

북한이 발사 준비를 하는 미사일은 지난 4월과 마찬가지인 대포동 2호(사정 6천㎞) 또는 그 개량형(사정 1만㎞이상)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평양 인근의 군수공장에서 미사일 일부가 화물열차에 실려 있는 것을 일본 정부도 확인했다.

4월에 발사된 로켓도 1월 말부터 공장에서 열차 편으로 무수단리로 옮겨졌다.

발사는 가장 빨리 이뤄지면 2주 내에도 가능하지만 일본 정부는 1~2개월 이후일 가능성이 농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협의 및 국제 여론의 추이를 확인해 가면서 신중히 발사준비를 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2006년 7월과 지난 4월의 장거리 미사일, 로켓 발사 당시에는 무수단리 시설을 이용했지만, 북한은 동창리에 무수단리보다 더 큰 규모의 발사시설을 건설해 온 만큼 연내에 이곳에서 발사실험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이전부터 제기돼 왔다.

산케이는 "한국 언론에서는 미사일이 무수단리로 반입됐다는 보도가 있지만, 일본 정부의 분석으로는 어느 쪽으로 운반될지 단정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4월 발사 당시보다 강한 충격을 주기 위해 일본 전역에 도달할 수 있는 노동이나 단거리 스커드 미사일(사정 300~500㎞)을 동시에 연속 발사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