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과 수개월내 대화개최 모색"
"경기부양법안 조속히 처리해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9일 지난 수년간 느슨했던 핵무기 비확산 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저녁 8시(미 동부시간) 백악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황금시간대(프라임타임)에 연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과 러시아가 상호 핵무기를 줄이는데 솔선수범하고, 이후 다른 국가에도 이를 요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중동과 같은 취약한 지구에서 핵무기 경쟁이 일어난다면 모두가 위험에 처하게 된다"며 비확산 체제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핵개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란과의 관계개선 문제와 관련, "이란과 수 개월안에 테이블에서 얼굴을 맞대고 앉아서 대화를 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기를 원한다"면서 "그렇게 된다면 (미-이란간) 정책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외교적 서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적어도 상호 존중과 진전을 위한 (미-이란간 )관계가 구축될 가능성은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그러나 지금은 이란이 (종전과는) 다르게 행동하겠다는 신호를 보내야 할 때"라고 지적, 이란측의 태도변화를 압박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해 대선기간 강조했듯이 중대 외교현안에 대해서는 과감하고 직접적인 외교에 나서겠다는 공약의 연장선상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경제위기 극복문제와 관련,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경제는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경기부양법안이 조속히 효력을 발휘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의회는 이번 주 내에 이 법안을 최종적으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호소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민간부문이 경기침체로 인해 약화돼 있는 지금과 같은 특수한 상황에서는 연방정부가 경제를 회생시킬 수 있는 유일한 주체"라고 강조, 정부가 경기부양법안을 강력히 추진하는 정당성과 절박성을 강조했다.

미 전역에 TV로 실황중계된 오바마 대통령의 회견은 8천270억달러에 달하는 경기부양법안에 대한 상원의 표결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것으로, 공화당이 반대하고 있는 이 법안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상원은 오바마 대통령의 회견을 몇 시간 앞두고 경기부양법안에 대한 심의.토론을 종결하기로 결의, 공화당의 필리버스터(의사진행방해)로 인한 표결처리 지연 가능성은 일단 제거된 상태다.

(워싱턴연합뉴스) 고승일 특파원 ks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