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새 59만8천개 일자리 사라져

미국의 올해 1월 실업률이 7.6%로 급등, 16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실업률이 12월의 7.2%보다 0.4%포인트 오른 7.6%를 나타냈다고 6일 발표했다.

이 수치는 당초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수준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또 1월 한달간 미국내에서 59만8천개의 일자리가 사라져 1974년 12월 이후 34년만에 최악의 실업사태를 나타냈다.

(워싱턴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s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