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경제헌장 제정 주장
[한경닷컴] 유럽의 주요 중앙은행이 미국 FRB(연방준비제도이사회)에 이어 ‘양적 완화’(채권 매입 등을 통한 직접적인 통화공급)에 나설 방침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6일 유럽 중앙은행들이 급속히 냉각되고 있는 경기를 살리고 신용 경색을 해소하기 위해 추가적인 금융정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지속적인 금리 인하로 사실상 ‘제로금리’ 시대에 접어들면서 금리 인하 외에 통화공급 정책이 불가피한 측면도 한몫하고 있다.

영국 잉글랜드은행은 전날 정책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0%로 인하하면서 향후 양적 완화 도입을 시사했다.

정책금리를 2.0%로 동결한 유럽중앙은행(ECB)의 트리셰 총재도 기자회견에서 “수요가 있는 한 무제한 자금 공급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 등 주요 국제기구의 수장들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글로벌 경제 위기를 예방하기 위해 ‘사회적 시장경제’를 토대로 한 새로운 세계 경제 헌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메르켈 총리와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IMF 총재,로버트 졸릭 세계은행 총재,파스칼 라미 세계무역기구(WT0) 사무총장,후안 소마비아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 등은 전날 베를린에서 회의 후 성명을 통해 “사회적 시장경제를 효과적으로 발전시켜야만 지속적 경제성장이 보장된다”며 “세계 각국과 국제기구들이 협력해 시장의 과잉을 막는 틀을 만들어 미래의 위기에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