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경기부양법안 주말 표결
미국 상원의 경기부양법안 표결이 임박했다. 미 재무부는 오는 9일(현지시간) 금융사 종합 구제책을 발표한다. 민주당과 공화당 상원 의원들은 5일 경기부양안 규모와 내용을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해 6일 재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해리 리드 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오후(한국시간 7일 오전)에 표결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상원이 마련한 법안의 부양 규모는 8880억달러였으나 일부 항목이 추가되면서 약 9200억달러로 불어났다. 공화당은 규모가 과다한 데다 감세 비중이 작고,주택담보대출(모기지) 이자를 낮추는 방안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민주당과 맞서왔다. 민주당과 공화당의 중도파 의원 20명은 총 부양 규모를 1000억달러 줄이는 안을 제시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민주당 하원의원 대회에 참석,"신속히 부양안을 처리해주지 않으면 경제위기는 재앙으로 바뀔 것"이라면서 "고통받는 국민들을 위해 힘 자랑하는 정치게임을 그만둬야 한다"고 공화당을 맹렬히 비난했다.

한편 금융사 구제책에는 △추가로 부실 금융사에 대한 공적자금 투입 △부실자산을 사들이는 배드뱅크 설립 △잠재 부실자산에 대한 보증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부실자산의 가치 측정이 까다로운 배드뱅크와 보증안도 포함하되 지원 조건을 한층 엄격히 해 공적자금을 추가 투입하는 쪽에 더 비중을 싣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를테면 우량 금융사보다 부실 금융사 위주로 자금을 지원하고,우선주가 아니라 보통주로 바꿀 수 있는 전환 우선주를 인수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WSJ는 또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자동차 대출,신용카드 대출,학자금 대출,중소기업 대출을 바탕으로 한 부실 증권을 사들일 목적으로 만든 유동성 지원창구 대출 규모를 더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김홍열 특파원 com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