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전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이 말라리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회의장에 모기들을 날리는 해프닝을 벌였다.

5일 폭스 뉴스 인터넷판에 따르면 게이츠 전 회장은 이날 'TED 2009회의' 연설에서 "말라리아는 모기에 의해 전파된다. 조금 갖고 왔다. 여기에 풀어놓겠다"며 모기들이 담겨 있는 유리병을 열었다는 것.


게이츠 전회장은 "가난한 사람들만 걸릴 이유는 없다"고 말하고는 잠시 뜸을 들이며 분위기를 살피다 청중들에게 방금 풀어놓은 모기가 말라리아 모기가 아니라며 안심시켰다고 폭스 뉴스는 전했다.

TED회의는 첨단 정보기술(IT)과 엔터테인먼트, 디자인 분야 CEO들의 모임으로 IT분야의 기술과 전망 등에 대해 토론을 벌이는 자리다.

폭스 뉴스는 이 해프닝이 페이스북의 간부 데이브 모린이 인맥구축서비스(SNS) 사이트인 트위터의 블로그를 통해 처음으로 소개됐으며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측도 이를 확인해주었다고 덧붙였다.

게이츠 전회장은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를 떠난 뒤 재단 일에 전념하고 있다.

그의 재단은 말라리아를 포함한 주요 전염병의 퇴치 노력을 지원하는 것을 주력 사업으로 삼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