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일부 난방 끊겨..프랑스도 타격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가스 분쟁으로 촉발된 유럽의 가스 부족 사태가 시간이 지날수록 악화되고 있다.

특히 우크라이나를 거쳐 유럽으로 공급하는 가스 공급이 전면 중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 국영 에너지업체 나프토가즈의 발렌틴 첸리안스키 대변인은 러시아가 7일 오전 7시 44분(현지시각)께 우크라이나를 경유해 유럽으로 향하는 가스 공급을 모두 중단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가스 공급 중단을 단행한 지 일주일만에 유럽행(行) 가스 공급이 모두 중단된 셈이다.

AP, AFP, 이타르 타스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이번 가스 분쟁으로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포함해 현재 17개국에서 가스 공급이 완전히 끊기거나 심각한 부족 사태에 직면해 있다.

불가리아, 그리스, 마케도니아, 루마니아,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터키, 보스니아, 체코는 러시아산 가스 공급이 전면 중단된 상태며 프랑스, 독일, 오스트리아, 폴란드, 이탈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는 공급량이 현저히 줄어들면서 2006년 1월 가스 대란의 악몽이 유럽 전역에서 재현되고 있다.

이번 가스 중단 사태가 중동부 유럽지역을 강타한 한파와 겹치면서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러시아산 가스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불가리아는 이번 사태로 동부 지역 2곳에 중앙난방 공급이 차단되면서 주민 약 1만 2천 명이 추위에 떨고 있으며 산업체별로 배급제를 시행하면서 생산활동에 타격을 입고 있다.

현지 가스관 운영업체인 불가르가즈는 비축량이 며칠 분 밖에 남지 않았다며 상황이 더욱 심각해 질 수 있음을 우려하는 한편 게오르기 파르바노프 대통령은 쓰지 않고 있던 핵 발전소 재가동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자국 가스 수요량의 90%를 러시아에 의존하는 세르비아는 전날 오후부터 가스 공급이 전면 중단된 상태지만 재고가 얼마 남지 않아 전전긍긍하고 있으며 터키는 이란으로부터 받는 가스 공급량을 늘리려고 이란 정부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최대 경제 대국으로 러시아로부터 전체 가스의 40%를 수입하는 독일 또한 비상 체제로 전환한 상태다.

독일 경제부는 46개 지하 가스 저장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40일 가량은 충분히 버틸 수 있다고 주장했다.

크로아티아는 일시적으로 산업체에 대한 가스 공급량을 줄였고 헝가리는 각 발전소에 대체 연료를 사용하라고 지시했는가 하면 슬로바키아는 국가 비상사태까지 선포했다.

또 프랑스 내 가스 공급의 97%를 담당하는 GDF 수에즈는 전날 러시아로부터 들어오는 가스 공급량이 70% 이상 줄었다면서 그러나 아직 소비자들에게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로부터 가스 공급의 15% 정도를 의존하는 프랑스는 네덜란드, 노르웨이, 알제리, 이집트 등 다른 공급처로부터 가스 부족분을 충당할 방침이다.

전날 가정용 가스 확보를 위해 산업 부문 공급을 제한하고 있는 폴란드는 벨라루스를 통한 가스 수입량을 늘리기로 했다.

유럽연합(EU)도 가스 공급 부족사태가 너무도 빠르게 확산되자 두 국가를 비난하면서 조속한 분쟁 타결을 촉구하고 있다.

EU 집행위원회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염두에 둔 상황별 비상조치를 마련했다고 이타르 타스 통신이 외교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헝가리 정부는 분쟁 당사자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총리, 그리고 EU 순회 의장국인 체코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유럽 소비자들이 이번 가스 분쟁으로 희생자를 치러야 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반(反)러시아 성향의 레흐 카진스키 폴란드 대통령은 EU측이 사태 해결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알렉산드르 메드베데프 가즈프롬 부회장은 전날 독일 방문에서 "유럽이 우크라이나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질이 되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산 가스 수출 루트 4개 중 3개를 차단했다.

우리는 이를 `가스 도둑'이란 말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

"라고 우크라이나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지난 5일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는 우크라이나가 가스를 유용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를 거쳐 유럽으로 가는 가스 공급량을 매일 약 15%씩 줄이라고 가즈프롬에 명령했다.

한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8일 모스크바에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지만 협상 타결 가능성은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 관측통들의 분석이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hyun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