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도 800달러 상회

24일(현지시간) 국제유가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은 미 정부가 씨티그룹의 구제에 나선 영향으로 뉴욕증시가 급등한데다 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 영향 등으로 큰 폭으로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지난주 종가보다 4.57달러(9.2%)나 폭등한 배럴당 54.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의 이날 상승률은 지난달 4일 10% 오른 이후 가장 큰 폭이다.

WTI는 장중에는 한때 11%나 오르면서 배럴당 55.30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도 4.71달러(9.6%) 오른 배럴당 53.90달러를 기록했다.

산업 전반에 쓰이는 구리를 비롯한 금속과 금 가격도 크게 올랐다.

12월 인도분 구리 가격은 파운드당 1.6735달러로 6% 올랐다.

경제위기에 안전자산으로 선호되는 금은 4일 연속 상승세를 보이면서 온스당 800달러를 넘어 거의 6주 만에 최고치로 올라섰다.

이날 12월 인도분 금 가격은 3.5% 오른 온스당 819.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 가격은 지난달 18일 이후 12%나 올랐다.

은 가격도 9.2% 오른 온스당 10.355달러, 백금 가격도 4.9% 오른 온스당 866.40달러를 기록했다.

옥수수와 밀 등 곡물가격도 급등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옥수수는 6.9%나 오른 부셸당 3.61달러에까지 거래됐고 12월 인도분 밀 가격은 9% 오른 부셸당 5.39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이날 원자재가 급등은 미 정부가 위기에 처한 씨티그룹에 최대 3천60억달러의 지급보증과 함께 200억달러의 구제금융을 투입키로 하면서 씨티그룹발 위기가 일단 완화되고 미국과 중국 등 각국이 경기부양책 추진에 나선 것이 수요를 회복시킬 수도 있을 것이란 기대로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알라론트레이딩의 선임 트레이더인 필 플린은 블룸버그 통신에 씨티그룹 구제가 모든 것을 바꿔놓았다며 신용경색이 풀린다면 원자재 구매가 늘어날 것이라고 원자재가 상승 이유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 것도 원자재 가격 상승에 기여했다.

미 달러화는 이날 유로화에 대해 지난주의 1.2587달러보다 가치가 2.4% 떨어진 1.2888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뉴욕연합뉴스) 김현준 특파원 ju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