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케인이 승리하려면 오바마가 농구를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

이번 대선에서도 버락 오바마의 농구 징크스가 통할지 관심이다.

3일 미국 온라인 정치전문매체인 폴리티코에 따르면 오바마는 지난 1월 대권 도전 첫 공식 무대였던 아이오와주 당원대회를 앞두고 농구를 즐긴 뒤 선거에서 이겼다. 반대로 지지율이 높게 나와 승리를 예상했던 뉴햄프셔 예비선거에선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게 패배했는데 당시에는 농구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 뒤로 오바마는 다른 예비선거 직전에 거의 예외 없이 측근과 친구,취재진과도 농구를 즐겼다는 것.오바마가 대선일인 4일 농구를 할 것이라고 캠프 측이 굳이 밝히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오바마는 행운의 마스코트도 지니고 다녀 눈길을 끌었다. 그는 6월 행사 도중 바지 주머니에 손을 넣어 유권자가 줬다는 '행운을 가져다 주는 포커 칩',인디언 여성이 준 '독수리 핀',금으로 된 '작은 원숭이상' 등을 보여주기도 했다.

오바마 캠프의 다른 관계자들 역시 각종 징크스를 갖고 있다. 초경합주인 오하이오주에서 오바마 선거운동을 책임진 애론 피크렐은 9월 말 오바마가 여론조사에서 앞서가기 시작한 이후 한 달 이상 수염을 깎지 않고 있다.

한편, 미대선은 미국 동부지역을 시작으로 서부지역으로 진행되면 알래스카와 괌에서 5일 오전 1시(한국시간 5일 오후 3시)에 끝난다.

개표가 가장 먼저 이뤄지는 곳은 현지시간 4일 오후 7시(한국시간 5일 오전 7시) 마감되는 인디애나, 버지니아, 버몬트, 켄터키,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이다. 이곳 출구조사에 이어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 뉴욕주 등의 결과가 발표되면서 결과 예측이 어느 정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 [美선택2008] 투표열기 속 기계 고장, 혼잡 등 잡음도

▶ [美선택2008] 시카고 한인들 "동네사람 찍었어요"

▶ [美선택2008] 코겔로마을 "오바마 케냐사람이잖아요"

▶ 美 대선 요지경…'총이 없어 못판다'

▶ [美선택2008] 한인 박선근씨 선거인단에 선출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