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가 이길 확률은 91.2%, 매케인이 이길 확률은 9.4%."

미국의 차기 대통령을 선출할 대선을 하루 앞두고 도박 시장에 이어 당선자를 전망해보는 예측시장(Prediction Markets)에서도 오바마의 당선 가능성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AFP통신은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는 혼란을 겪고 있지만 대선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주가가 계속 오르고 있는 종목은 바로 `버락 오바마'"라며 예측시장의 전망 결과를 전했다.

주식시장과 같은 스타일로 오바마와 매케인에 배팅하는 세계 최대의 예측시장 중 하나인 `인트레이드닷컴'에서는 오바마가 승리할 확률은 91.2%, 매케인이 이길 확률은 9.4%로 나타났다.

이는 오바마가 승리하면 1달러당 9센트 미만의 수익을 얻는 반면, 매케인이 이길 경우 수익은 달러당 90.6센트가 된다는 의미다.

예측시장이란 특정주식이나 예측에 대해 배팅을 하고 그 주장이 실현되면 기대수익을 얻게 되는 일종의 정보선물거래시장으로 주가가 높을수록 많은 사람이 가능성을 크게 본다는 의미이다.

인트레이드닷컴에서 오바마는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364표를 얻을 것으로 전망됐고 매케인은 오바마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74표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아이오와 전자시장에서도 판세는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 시장에서 오바마의 승리 가능성은 91.5%, 매케인은 8.6%로 나타났다.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hoon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