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보도, 金위원장 관련설도…정부 "확인된 것 없다"

북한이 조만간 '중대 발표'를 할 것이며 이를 위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게 비상 대기 명령을 내렸다고 일본 언론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북한 문제에 정통한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세계 전역의 자국 외교관들에게 여행을 자제하고 한 장소에 머물러 있을 것을 지시했다"고 지난 18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또 "북한이 수일 내 중대 발표를 할 것"이라며 "이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이나 남북 관계에 대한 내용일 것"으로 추정했다.

산케이신문도 19일 "북한이 외국인의 북한 입국을 금지하는 내용의 발표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일본 방위성과 외무성 대북 소식통 등을 인용해 "북한이 중대 발표를 할 것이라는 정보가 있어 일본 당국이 긴급히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 국방위원장의 사망이나 이와 관련된 후계자 발표 등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 내 쿠데타 발생으로 인한 정변일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중국 베이징에선 지난 18일 저녁 김 위원장 사망설이 돌기도 했다. 하지만 북한 내부 소식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신상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대남 강경 성명을 발표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김 위원장의 신변과 관련된 북한의'중대 발표설'과 '외국인 입국금지 명령발표 가능성'에 대해 "사실로 확인된 것이 없고 가능성도 낮다"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소문을 들은 적은 있으나 현재로서는 확인해 줄 만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외교관 대기 명령'과 관련,"일부 지역에서만 그런 일이 있고 다른 곳은 그렇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그런 명령이 대외 공관에 대대적으로 떨어졌다는 보도는)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도쿄=차병석 특파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