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병중인 것으로 알려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축하전문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당신의 생일에 즈음하여 축하를 보낸다"며 "당신이 건강하고 행복할 것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책임적인 사업에서 성과를 거둘 것을 바란다"고 밝혔다.

북한은 그동안 김정일 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주요 지도자 명의의 축전을 외무성이 전담해온 만큼 앞으로도 외무성을 통해 축전 외교 등을 이어가면서 김 위원장의 건재를 과시하려고 할 것으로 보인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jy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