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군(軍) 당국이 운영하는 무기공장에서 21일 자살폭탄 테러로 추정되는 2건의 폭발이 일어나 최소 60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슬라마바드 서쪽 35㎞ 지점에 위치한 와 칸트(Wah Cantt)의 군 무기 제조창 정문 등에서 2명의 남자가 잇따라 폭탄을 터뜨렸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60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부상자도 80여명이나 발생했다.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경찰은 내다보고 있다.

한 목격자는 현지 지오(Geo) TV에 "2명의 남자가 정문 앞에서 폭탄을 터뜨렸다.

폭발 당시는 근무 교대 시간이었으며, 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려는 사람들로 정문 앞이 붐볐었다"고 말했다.

테러가 발생한 와 칸트의 무기공장 단지에는 야포와 탱크, 대공포 등을 제조하는 20여개 업체가 입주해있다.

테러 발생 직후 경찰은 무기공장 주변을 봉쇄한 채 조사에 착수했으며, 파키스탄 정부는 전국에 테러 경계령을 발령했다.

파키스탄 탈레반은 정부군의 부족지역 군사작전에 반발 지난 12일 정부와의 전면전을 선포했으며, 이후 군인이나 군 시설 등을 목표로 한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meol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