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구역내 중국인 시위만 허용…관제시위 논란

중국이 국제사회의 티베트 사태 및 인권탄압 비난에 대처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올림픽 기간에 특별구역에서 중국인들의 시위를 허용키로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8일자에 따르면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Bocog)는 7일 '올림픽그린' 단지 외곽에 시위를 위한 보안구역을 설치, 경찰이 질서를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인들은 올림픽 기간에 시위를 벌일 수 있는 전례없는 기회를 누리게 될 전망이다.

하지만 중국 당국의 선별 허용으로 관제 시위나 올림픽 홍보수단으로 전락할 것이라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리잔쥔(李湛軍) 조직위원회 뉴스센터 주임은 "우리는 시위대를 위한 특별구역을 만들려고 한다"며 "아테네올림픽 당시에 설치된 시위구역과 비슷한 곳이지만 외국인 시위도 허용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치 않았다"고 말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한 보안 담당자는 이 구역이 중국인 시위대만을 위한 곳이 될 것이라며 올림픽 수영센터인 '워터큐브'와 '새 둥지'로 불리는 국가체육관 중의 한곳에 설치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시위구역 설치는 중국측의 아이디어로 이뤄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티베트 시위사태와 인권탄압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 직면한 중국이 이런 비난을 무마하고 올림픽을 참관하러 오는 외국인과 선수단에게 보다 개방적인 면모를 과시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해석된다.

영국 IOC 위원인 크레이그 리디 경은 이런 중국의 조치에 "옳은 방향"이라고 찬사를 보내며 "올림픽 기간에 인권의 보호와 표현의 자유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의 이례적인 시위 허용 조치는 벌써부터 관제시위 의혹을 받고 있다.

중국 법규에 따르면 중국 공민이 집회나 시위를 벌이려면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국제 인권단체는 "당국이 이런 시위신청을 허용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고 주목을 받은 시위 신청자들은 보복이나 탄압을 당하는 일이 예사"라고 주장했다.

뉴욕에 소재한 휴먼라이츠 인 차이나(HRC)의 니컬러스 베클린 대변인은 "시위구역에 인위적인 냄새가 난다"며 "중국은 해외 언론을 호도하기 위해 분장한 시위대를 제공할만한 충분한 인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jo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