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경선의 분수령이 될 4일 `미니 슈퍼화요일'을 하루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 버락 오바마와 힐러리 클린턴 두 상원의원이 오차범위 내의 대혼전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3일 나타났다.

로이터통신과 C-스팬, 휴스턴 크로니클이 조그비 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실시한 공동조사에 따르면 오바마는 텍사스와 오하이오에서 모두 힐러리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고 있으나 힐러리의 지지율이 하룻 사이에 1%포인트 오르는 등 대혼전을 벌이고 있다.

오바마는 텍사스에서 47%의 지지율로 힐러리(44%)를 앞섰으며, 오하이오에서는 오바마 47%, 힐러리 45%였지만, 두 곳 모두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내(±4%)에 속했다.

힐러리는 텍사스에서 밤 사이에 1%포인트 지지율이 오른 반면, 오하이오에서는 오바마가 하룻 사이에 힐러리의 1%포인트 우세를 뒤집는 등 박빙 게임이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퀴니액대학교 조사에 따르면 오하이오에서 힐러리 49%대 오바마 45%로 힐러리가 앞선 것으로 나타나는 등 여론조사마다 결과가 엇갈리고 있다.

MSNBC가 매클래치신문-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과 공동 실시한 텍사스주 조사에서는 오바마 46%, 힐러리 45%로 살얼음 접전 양상을 보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이기창 특파원 lk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