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오른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대선이 끝난 2일 밤 환호하는 대중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모스크바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