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전 55%對34%→51%對40%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전의 분수령이 될 내달 4일 `미니 슈퍼화요일'을 1주일 앞두고 격전지인 오하이오주에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여전히 앞서고 있는 것으로 25일 조사됐다.

미 퀴니피액대학 여론조사팀이 내달 4일 오하이오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 참가할 예정인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최근 여론조사한 결과 힐러리가 51%를 얻어 40%를 얻는 데 그친 오바마를 11%포인트차로 여전히 앞섰다고 밝혔다.

이 대학이 2주일 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힐러리가 53%, 오바마가 34%를 지지를 얻었던 점에 비쳐볼 때 오바마는 힐러리와의 격차를 8%포인트나 줄였다.

이에 따라 내달 4일 `미니 슈퍼화요일'에서 경쟁자인 오바마에게 큰 격차로 이기지 못할 경우 경선 지속 참여 여부를 놓고 심각히 고민해야 하는 힐러리로선 더욱 마음이 급해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내달 4일에는 오하이오주를 비롯해 텍사스주, 로드 아일랜드주, 버몬트주 등 4곳에서 프라이머리(대의원수 444명)가 열릴 예정이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