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대중교통ㆍ전력부문 등 참여…'검은 목요일' 우려



프랑스 노동계가 18일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공기업 특별연금개혁 조치에 항의,대대적인 공공 부문 파업에 돌입한다.

프랑스 언론들은 사르코지 대통령의 개혁 조치에 반대하는 첫 파업으로 기록될 이날을 '검은 목요일'로 명명하고 있다.

프랑스 최대 노동단체인 노동총동맹(CGT)의 베르나르 티보 위원장은 16일 정부가 노동계와 협의를 거치지 않은 채 특별연금제도 개혁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난한 뒤 "18일 총파업은 시작에 불과하다"고 경고했다.

티보 위원장은 이날 프랑스-2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정부가 다시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 앉도록 이날 파업이 끝난 뒤에도 다시 조합원을 동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1995년 파업을 이끈 경험이 있는 그는 "정부가 계속 버티면 1995년 당시의 장기 마비상태가 재연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총파업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18일 프랑스 전역 20개 이상의 도시에서 철도와 지하철,버스 등 대중 교통 서비스가 중단되는 것은 물론 영국과 프랑스를 오가는 유로스타와 공항,고속도로 톨게이트 등도 서비스 지연이 예상된다.

또 전력과 가스 등 다른 공공부문 근로자들도 파업에 참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파업은 1995년 알랭 쥐페 정부의 특별연금개혁 시도를 무산시킨 총파업 이후 가장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당시 알랭 쥐페 전 총리는 총파업으로 낙마하고 말았다.

이번 파업은 또 작년 프랑스 전역을 들끓게 했던 최초고용계약법(25세 이하 직원은 고용한 지 2년 동안 기업 마음대로 해고할 수 있는 법) 시위 이후 1년 만에 불거진 것으로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별연금개혁안을 '고통을 수반할 수밖에 없는 변화를 위한 첫 실험'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 영국 더 타임스의 논평대로 될 전망이다.

다비드 마르티농 엘리제궁(대통령궁) 대변인도 "매우 강력한 파업이 단행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우려했다.

사르코지 정부는 이에 앞서 공기업 종사자의 연금 납입기간을 2012년에 현재의 37.5년에서 40년으로 연장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특별연금개혁 관련 정부안을 공기업 노조에 전달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공기업 근로자들은 다른 직종에 비해 이른 50세나 55세에 조기 은퇴해 연금혜택을 누리는 특혜를 더이상 받을 수 없게 된다.

연금 납입기간과 수령기간,퇴직연령 등이 민간부문 기준에 맞춰 재조정된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