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석유(페트로차이나)가 최근 홍콩증시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며 미국의 제너럴일렉트릭을 제치고 세계 2대기업으로 올라섰다.

중국석유는 15일 홍콩증시에서 국제유가가 배럴당 85달러를 돌파했다는 소식과 함께 전날에 비해 13%나 오른 주당 18.78홍콩달러를 보이면서 시가총액이 4천340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시가총액 4천200억달러로 세계 2위 기업인 제너럴일렉트릭을 제치고 세계 2대기업 자리를 탈환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세계 1위인 엑손 모빌의 시가총액은 5천180억달러다.

중국석유 주가는 2000년 홍콩증시 상장 당시에 비해 14배 상승했다.

투자의 귀재인 워런 버핏은 2003년 중국석유에 4억8천800만달러를 투자해 10배 정도의 수익률을 올린 것으로 추산된다.

이와 관련, 장제민(蔣潔敏) 중국석유 회장은 이날 중국 공산당 제17차 전국대표대회(17전대)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가 급등은 우리 회사의 성장성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감과 국제유가 상승, 우호적인 증시 전망 때문"이라고 말했다.

장 회장은 상하이증시 상장 시기에 대해 "다음달 상하이증시에 상장할 것"이라며 "현재 절차를 마무리짓고 국내증시에서 기업공개를 하기 위한 적절한 시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석유는 이번 기업공개를 통해 50억달러를 조달해 국내 석유.가스 자원 탐사와 대규모 정유소 건설, 송유관 건설, 해외 석유.가스 자원 확보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장 회장은 또 "중국의 석유 수입의존도가 다소 올라갈 것이며 2020년까지 수입증가율이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며 "그러나 가파르게 증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권영석 특파원 yskw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