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거주자 해외부동산 취득 실적 감소

올해 상반기까지 급증세를 보이던 거주자의 해외부동산 취득 실적이 미국 주택경기의 침체 여파로 하반기 들어서는 주춤하는 양상을 나타냈다.

그러나 3.4분기중에도 개인이 두바이 지역에 50억원이 넘는 투자용 상가를 취득하고 싱가포르에서는 30억원 상당의 주택을 구입하는 등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고가 부동산 취득사례가 눈에 띄고 있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4분기중 거주자의 해외부동산 취득 현황'에 따르면 3분기 거주자의 회외부동산 취득실적(신고기준)은 총 969건에 3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건수로는 15.4%, 금액기준으로는 17.9% 감소했다.

개인의 외국부동산 취득신고금액은 전분기의 3억4천180만달러(786건)에서 2억7천480만달러(699건)로, 법인은 1천430만달러(23건)에서 1천27만달러(23건)로 줄었다.

골프장회원권 등 부동산이용권 취득신고는 1천310만달러(247건)으로 전분기의 1천10만달러(336건)에 비해 금액은 늘었으나 취득건수는 감소했다.

이처럼 해외부동산 취득실적이 전분기보다 감소한 것은 미국 서브프라임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부실 사태와 미국 주택경기 침체로 거주자들이 보수적인 태도로 돌아선 것이 주요인으로 풀이된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현재 해외부동산 취득 대상국가 가운데 미국이 전체의 39%를 차지하며 2위인 캐나다(25%)까지 합치면 54%에 달한다.

미국의 주택경기 침체가 곧 바로 거주자의 해외부동산 취득 열기를 주춤하게 했다는 것이다.

3분기중 개인이 100만달러 이상의 거액 부동산을 취득했다고 신고한 건수는 주거용이 16건, 투자용이 43건으로 2분기의 주거용 18건, 투자용 53건에 비해서는 감소했다.

3분기중 가장 큰 규모의 투자실적은 취득가액 기준으로 두바이에 투자용 상가를 미화 558만달러(한화 51억원 상당)에 구입한 경우다.

신고액 기준으로는 싱가포르에 323만달러(30억원 상당)의 투자용 주택을 구입한 경우이며, 부동산 이용권으로는 일본에 골프장회원권을 67만달러(6억원 상당)에 구입한 경우다.

한편 3분기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상반기까지 해외부동산 취득실적이 급등세를 보인 탓에 1-9월 누계기준으로 거주자의 외국부동산 취득액은 9억330만달러(2천961건)로 작년 같은 기간의 5억1천120만달러에 비해 76.7% 늘었으며 건수기준으로는 90.2%의 증가율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s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