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금주 표결예상..부시 행정부와 외교마찰 우려

터키 정부는 15일 미국의 반대에도 불구, 쿠르드 반군 소탕을 위해 이라크 북부에 병력을 파견하는 것을 골자로 한 동의안을 의회에 제출, 이라크 북부 지역에 대한 공격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터키 정부 대변인인 세밀 시섹 부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의 희망은 터키군 병력 파견 동의안을 사용할 필요가 없게 되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 나라와 지역에 가장 고통스런 현실은 테러가 상존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날 병력파견 동의안을 의회에 회부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하지만 군사적 행동에 의존하지 않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터키 의회는 금주 이 동의안에 대한 표결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터키 정부는 이라크와 터키 국경 지대를 근거지로 한 쿠르드노동자당(PKK)의 활동을 종식시키기 위해 지난 11일 이라크 국경 인근 쿠르드족 반군 은거지에 대한 부분 공습을 감행했다.

아울러 터키 정부는 이라크 국경을 넘어 쿠르드족 반군들에 대한 대대적인 소탕작전을 펼 수 있도록 의회의 승인을 요청했다.

터키는 지난 1980년대말부터 20여차례나 쿠르드족 반군 소탕을 위해 이라크 국경을 넘었고, 가장 최근인 지난 1997년엔 수만명의 병력을 동원한 대규모 군사작전을 펼친 바 있다.

만약 터키 의회가 군사작전 요청을 공식 승인할 경우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에 대한 대규모 소탕작전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조지 부시 행정부는 터키의 이번 공습이 미국의 대 이라크 전략 전반에 차질을 빚을 것을 우려, 자제를 요청해왔다.

(앙카라 AFP 로이터=연합뉴스)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