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부실로 야기된 금융시장의 동요로 미국 경제전반의 성장 전망이 하향 조정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4일 서브프라임모기지 부실과 함께 시작된 금융시장 혼란이 정책 입안자들과 월스트리트의 애널리스트들을 미국 경제성장 전망을 낮추도록 만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대부분의 경제 전문가들은 여전히 올해말과 내년까지 경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많은 이들이 전망치를 낮추고 있고 전보다 암울해진 전망 조차도 너무 낙관적인 것일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글로벌 인사이트는 23일 3분기에 성장이 확실히 둔화될 것이라면서 올해 미국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9%로 낮췄다.

이 회사의 북미경제조사 책임자인 나이젤 골트는 신용경색과 주택시장의 지속적인 침체, 고유가, 생산성 둔화 등을 들면서 "경제 전망이 어두워졌다"고 말하고 내년 경제성장 전망도 낮춰 잡았다.

미국 의회예산국(CBO)은 전날 금융시장의 동요가 경제 성장을 끌어내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비교적 낙관적인 전망을 조심스럽게 내놓았지만 불확실성이 높아진 점을 경고하면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월가의 전문가들은 의회에 비해 덜 낙관적이다.

씨티그룹이 22일 보고서를 통해 성장률 전망을 낮췄고 골드만삭스도 2주전 성장률 전망치를 1.9%로 낮춘데 이어 23일에는 미국의 주택가격이 15% 이상 고평가됐을 수도 있다는 경고를 내놓았다.

내년 경제 성장에 대해서도 의회예산국은 2.9%의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민간 부분의 애널리스트 다수는 내년 성장률이 2.5%에 못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PNC 파이낸셜의 스튜어트 호프먼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내년 성장률이 잘해야 2% 정도가 될 것"이라고 전망치를 낮추면서 "아마도 1.9%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브프라임모기지 부실에 시달리고 있는 미 최대의 모기지업체 컨트리와이드 파이낸셜의 안젤로 모질로 최고경영자는 23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주택시장 위기가 경기 후퇴를 이끌 것"이라며 "지금 당장은 아무런 빛도 볼 수가 없다"고 암울한 전망을 밝혔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최근 모기지 부실로 손실을 입은 모기지업체들이 사업중단과 감원에 나섬에 따라 고용시장의 위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모기지 업체의 붕괴는 주택시장 침체를 깊게 하는 등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모기지 업체들이 발표한 감원 규모는 이달 들어 2만명에 달해 올해 매달 창출된 신규 일자리의 15%에 달한다면서 경제성장 둔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이 같은 감원으로 향후 실업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뉴욕연합뉴스) 김현준 특파원 ju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