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4~6월, 총 3천250만달러 모금..힐러리 2천700만달러 그쳐

대선 예비선거자금 모금선 1천만달러 격차

"인기있는 곳에 돈 모인다(?)"

2008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후보경선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다크 호스'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일리노이주)이 올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3천250만달러의 선거자금을 모금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민주당 역사상 선거가 없는 해에 3개월간 이뤄진 선거자금 모금액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이다.

반면에 민주당 후보 지지도에서 부동의 1위를 고수해오다가 최근들어 오바마 의원의 맹렬한 추격을 받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뉴욕주)은 같은 기간 2천700만~2천800만달러의 선거자금을 모금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민주당 대선후보 지명을 위한 대선 예비선거와 관련된 선거자금 모금에 있어선 오바마 의원이 힐러리 의원을 1천만달러 정도 앞선 것으로 드러나 힐러리 진영의 충격은 더 클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오바마 의원의 경우 2분기 모금액 3천250만달러 가운데 대선 예비선거와 관련된 모금액은 3천100만달러이고, 150만달러는 상원의원 선거와 관련된 통상적인 선거자금인 반면에 힐러리 의원의 대선 예비선거관련 모금액은 2천100만달러에 머물렀다는 것.
전통적으로 미국 선거에서는 어느 후보가 선거자금을 얼마나 많이 모으냐가 향후 지지여론의 향방을 가늠하는 풍향계가 되고 있다는 점에서 이 같은 결과는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뿐만아니라 오바마 의원의 경우 `소액다수' 개미군단의 모금에 바탕을 두고 있어 그 파장이 더 클 것이라는 전망을 낳고 있다.

오바마 의원 진영은 "지난 3개월동안 15만4천명이 새로 선거자금을 기부했다"고 말해 오바마 의원이 선거전에 뛰어든 뒤 모두 25만명 이상의 선거자금 기부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2분기 오바마 의원 신규 선거자금 기부자들의 평균 기부액은 202달러이기 때문에 개인의 선거자금 기부 상한액 2천300달러를 채우기까지는 아직도 여력이 많다는 것.
클린턴 의원측의 반격도 관심의 대상이다.

이런 가운데 2일부터 클린턴 의원의 비장의 선거운동카드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대선 경선에서 첫번째 당원대회가 열리는 아이오와주에서 3일간 클린턴 의원과 공동선거운동에 나서 클린턴 의원의 지지도 제고 및 선거자금 모금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게 될 지 주목된다.

이밖에 지난 2004년 대선 때 부통령으로 출마했던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노스 캐롤라이나주)이 2분기에 900만달러를 모았고, 빌 리처드슨 뉴 멕시코주 주지사가 그 뒤를 이어 700만달러를 모금했다.

공화당 후보들은 선거자금 모금에서 민주당 후보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 1~3월에 2천100만달러의 선거자금을 모아 공화당 후보 가운데 선두를 달렸던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측은 올해 2분기의 선거자금 모금실적은 1분기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공화당 후보가운데는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선거자금 모금 1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줄리아니 전 시장측은 이르면 2일 선거자금 모금액을 공개할 예정이다.

존 매케인 상원의원(애리조나주)는 1천만~1천500만달러의 선거자금을 모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대 공화당에서 선거가 없는 해에 3개월간 가장 많은 선거자금을 모금한 사람은 조지 부시 대통령으로 그는 대통령 재임중이던 지난 2003년 7~9월에 모두 5천만달러를 모금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