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천상의 목소리' 제2의 샬롯 처치 나왔다" 네티즌 극찬

영국 TV쇼에 출연한 6살 소녀의 '천상의 목소리'가 전세계 네티즌을 사로잡고 있다.

영국 웨스트미들랜즈에서 부모와 함께 살고 있는 6살 소녀 코니 탤벗은 지난 11일(현지 시간) 밤 영국 ITV1의 ‘브리턴스 갓 탤런트’에 출연해 아름다운 미성을 선보였다.

이날 탤벗은 엄마와 함께 TV에 출연해 주디갈런트가 `오즈의 마법사`에서 불렀던 전설적인 팝의 명곡인 ‘섬 웨어 오버 더 레인보우’(Somewhere Over the Rainbow)’
를 불러 음반기획자는 물론, 가수 등 영국의 음악 전문가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6살의 천진난만한 표정의 탤벗이 ‘섬 웨어 오버 더 레인보우’를 부르자 환상적인 목소리를 접한 심사위원 및 방청객들은 감동에 휩싸였다.

이날 심사위원으로 참가한 음반기획자 사이몬 코웰은 탤벗의 목소리가 “환상적이고 완벽하다”면서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방청객들 또한 큰 박수로 스타의 탄생을 맞이했다고 영국 언론들이 흥분했다.

영국 언론들은 탤벗이 ‘천상의 목소리’를 가졌다면서, 제 2의 샬롯 처치가 나왔다며, 단 한 번의 TV 출연 경력에 불과한 탤벗에게 많은 음반 회사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또한 언론은 탤벗이 정규 음악 교육은 한 번도 받지 않았으며, 다만 ‘노래방 기계’를 통해 노래 연습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탤벗의 모습은 유튜브 등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에 퍼지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한편 우리나라의 조수미 역시 카라얀으로부터 극찬을 받았으며, 세계 5대 오페라극장에서 20대의 나이 모두 주역으로 노래하며 세계적인 관심을 받아온 바 있다.

관련 동영상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