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서 환영인파와 악수 과정서 사라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손목 시계를 누가 훔쳤을까'.

부시 대통령이 일요일인 지난 10일 알바니아를 방문했을 당시 환영 인파와 악수를 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손목 시계를 잃어 버린 것이 틀림없다고 이탈리아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가 12일 전했다.

이 신문은 그 근거로 알바니아 TV 네트워크인 `뉴스24'의 방송 화면 3장을 제시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탈리아 공식 방문을 마친 다음 날인 10일 알바니아 수도 티라나에서 30㎞ 가량 떨어진 작은 마을인 푸셰 크루자를 방문했다.

뉴스24에서 방영된 화면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은 알바니아 방문 직후에는 손목 시계를 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있으나, 환영 인파들과 악수했던 불과 몇 초 사이에 손목 시계는 자취를 감췄다.

이 신문에 실린 3장의 사진들을 보면, 부시 대통령이 로라 여사와 함께 서 있는 장면에서는 왼쪽 손목에 시계를 차고 있었으나, 그 다음 장면에서는 환영 인파 속에 있던 누군가가 부시 대통령의 왼쪽 손목을 감싸는 모습이 드러났고, 마지막 장면에서는 그의 손목에서 시계가 사라진 것으로 드러나 있다.

또한 환영 인파 맨 앞줄에 서 있던 몇몇 시민들은 부시 대통령의 모습을 카메라가 장착된 자신의 휴대폰에 담으려고 애쓰는 모습도 보였다.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부시 대통령이 손목 시계를 도둑 맞고서도 그 같은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부시 대통령이 티라나를 떠나기 위해 `공군 1호기'에 오르는 방송 화면에는 그가 다시 왼쪽 손목에 시계를 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있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 유 특파원 l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