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활동중인 헬기 조종사 2명이 남극과 북극 지점을 모두 통과하는 세계 첫 비행 기록을 수립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제니퍼 머레이(66)와 콜린 보딜(56)은 이날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앨리언스공항에 붉은 색 벨-407 헬리콥터를 착륙시킨뒤 미리 마중나와 있던 120여명으로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5일 포트워스를 출발, 남미 아르헨티나를 거쳐 남극에 도달한뒤 다시 북상해 브라질.미국.캐나다를 통과했으며 북극을 찍고 포트워스로 되돌아오는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
이들은 171일동안 모두 5만9천646km를 비행했으며 26개 국가를 통과하면서 연료 보충을 위해 101차례 착륙해야 했다.

지난 2003년에도 이번과 같은 기록을 처음 시도했던 이들은 당시 시작한지 53일째를 맞던 남극에서 충돌사고로 중상을 입었으나 굴하지 않고 재기, 대기록을 달성해 의미를 더했다.

이들이 기록수립 과정에서 한번에 가장 먼 거리를 비행했던 것은 아르헨티나에서 남극대륙까지 926km를 날아갔던 것이며 이 기록은 다시 북상하는 과정에서 재수립됐다.

고아들을 지원하는 `SOS 아동마을' 기금마련이라는 또다른 목표도 갖고 출발했던 이들은 또 북극을 통과한뒤 러시아로 넘어간다는 계획이었으나 악천후 등으로 계획을 수정해야 했다.

제니퍼 머레이는 "우리는 매우 힘든 과정을 거쳤지만 위대한 순간을 맞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미국에서 출생한뒤 영국에서 교육을 받은 제니퍼 머레이는 지난 1997년 헬기로 지구를 일주한 첫 여성 조종사로 기네스북에 올라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익상 특파원 isj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