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당시 범인 조승희를 포함해 31명이 사망한 노리스 홀에서 실탄 203발을 찾아냈다고 스티븐 플래허티 버지니아주 경찰청장이 21일 밝혔다.

플래허티 청장은 조승희가 노리스 홀에서 지난달 16일 오전 9시51분 자살하기 전까지 9분간 174발을 발사했다며 조승희가 "범행을 위해 철저히 준비한 것으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또 플래허티 청장은 조승희의 행동에 관해 "매우 고의적이었다고 여겨지고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조짐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총기난사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조사를 진행중인 8인위원회의 톰 리지 위원은 조승희의 정신과 부문을 비롯한 의료 기록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이 분야에 대해 제대로 파고들지 못한다면 또한번 놓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지니아공대 학생들의 의료기록 공개는 개인정보 보호 법률에 따라 금지돼 있다.

플래허티 경찰청장은 이와 관련해 조승희의 의료기록 열람 권한을 가진 조승희의 가족들이 지금까지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블랙스버그<미 버지니아주> AP=연합뉴스) smi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