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대선고지를 노리는 미국 대선주자들 중 핵심이슈에 대한 자신의 기존 입장을 수정하지 않은 후보는 찾기 힘든 상황이라고 미 워싱턴 포스트가 20일 보도했다.

우선 공화당의 기대주로 부상하고 있는 미트 롬니 매사추세츠 전 주지사는 과거 낙태권을 지지하는 입장이었으나 내년 미국 50개주 가운데 가장 먼저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치러지는 뉴햄프셔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의 보수표를 겨냥, 더이상 낙태지지를 주장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의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은 애초 네바다주 유카산에 핵폐기물을 비축하는데 찬성했으나 최근 네바다주가 코커스(당원대회) 일정을 앞당기자 그 계획에 반대의사를 표시하고 나섰다.

우직하기로 유명한 공화당 존 매케인 상원의원도 예외가 아니다.

그는 지난 2000년 자동차 대체연료로 거론되는 에탄올이 별 도움이 안될 것이라는 입장을 취해왔으나 옥수수밭이 많은 아이오와주를 의식, 보조금 지급에는 반대하되 대체연료로는 가치가 있다는 입장으로 선회했다고 포스트는 지적했다.

여기에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버락 오바마, 공화당의 루돌프 줄리아니 후보도 약간의 편차는 있지만 전혀 예외가 아니다.

사실 대선 주자들의 입장 변화는 과거 대선때마다 단골 메뉴로 부각돼 선거유세전에서 상대방을 공격하는 수단으로 활용돼 왔다.

특히 조지 부시 대통령은 지난 2004년 재선 당시 이를 엄청난 정치적 무기로 활용, 톡톡히 재미를 봤다.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존 케리 상원의원이 부시 행정부의 이라크전 실책을 문제삼고 나서자 이라크전 초기 개전 당시 케리 의원이 870억달러 규모의 전비지출을 지지한 사실을 물고늘어진 것은 주지의 사실. 부시 캠프는 케리 후보를 지조없이 갈지자 걸음을 하는 무소신 정치인으로 몰아붙여 성과를 거뒀다.

타임스는 그러나 정치인들의 입장 변화를 공격하는게 매우 효과적인 수단임은 분명하나 한가지 현안에 대해 수년간, 심지어 수십년간 오직 한가지 입장에만 매달려있어야 한다는게 과연 합리적인 것인지 생각해볼 대목이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롬니 후보를 지지하는 짐 드민트 상원의원은 "롬니가 정치적 입장이 개인적 가치와 일치하지 않을 경우에만 입장을 바꾸었을 뿐"이라며 "그는 언론에 보도된 것보다 훨씬 낙태문제에 대한 원칙을 고수하는 편"이라고 두둔했다.

매케인 지지자인 린제이 그레이험 상원의원은 "정치인들이 상황변화에 따라 입장을 변화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변했다.

말하자면 "상황 변화가 있었는데도 과거 입장에 매달려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지 않는다면 지역구민들에게 쓸모없는 의원이 될 것"이라며 "개인적 대화와 정치적 대화에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시간이 지나면 유권자들도 이해할 것"이라고 그는 주장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조복래 특파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