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주자 재산신고...힐러리는 신고 연기
오바마 부부, 160만달러로 유력후보 중 최소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꼽히는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지난 16개월간 강연료와 배당, 이자 등으로 1천610만달러의 근로소득을 올렸다고 연방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민주당 주자로 거론되는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은 헤지펀드에서 파트 타임 상담원으로 일하면서 받은 임금 47만9천512달러를 포함, 125만달러의 근로소득을 신고했다.

빈곤퇴치를 캐치프레이즈로 삼고있는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은 일반적으로 가장 부유한 사람들의 비위를 맞추는 헤지펀드에서 일한 것은 금융시장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배우기 위해서였다고 해명했다.

에드워즈와 부인 엘리자베드는 헤지펀드 포트레스 인베스트먼트그룹에 투자한 수백만달러 등 2천950만달러의 자산을 신고했다.

연방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마감한 대선 주자들의 재산신고서를 16일 발표했다.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 미트 롬니, 존 맥케인, 토미 톰슨 등 일부 후보들은 신고기간을 45일간 연장받았다.

줄리아니 전 시장의 보고서는 뉴욕시장 임기를 마친 후 그의 막대한 재산과 소득을 얼핏이나마 보여주는 첫 서류다.

줄리아니는 9.11 테러 당시의 책임감있는 시장 이미지를 막대한 강연료를 챙기고 사업이익을 올리는데 활용했다.

줄리아니는 2006년 1월부터 2007년 2월 사이에 강연료로 총 1천140만달러를 벌어들였다.

그는 보통 한번 강연에 10만달러를 받았으며 어떤 때는 20만달러를 받기도 했다.

컨설팅 업체 줄리아니사를 통해 410만달러, 고객을 위해 로비활동을 해주는 로펌 브레이스웰 앤 줄리아니에서도 120만달러를 벌었다고 신고했다.

그는 줄리아니사 주식을 포함, 재산이 1천300만-4천500만달러라고 신고했다.

민주당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대선후보에 한 걸음 가까워지면서 그의 저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2006년에 베스트셀러 회고록 "내 아버지의 꿈"과 정치역정을 그린 "대담한 희망"의 인세로 57만2천490달러를 받았다고 신고했다.

오바마와 부인 미첼은 재산이 45만7천-114만달러라고 신고해 유력 대선 후보중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신고서는 그러나 신고자가 어림치를 적어 넣도록 돼 있어 대선 후보들의 정확한 재산과 소득내역을 알기에는 미흡하다.

(워싱턴 AP=연합뉴스) lh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