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여야가 조기 총선 실시에 합의한 가운데 터키 의회는 3일 당초 11월로 예정된 총선을 7월22일에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의회는 터키 선거위원회가 제안한 7월22일 실시안에 대해 458명의 의원이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의회의 대통령 선출 1차 투표 무효를 이끌어낸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은 회의 초기에 이 날짜가 여름 휴가 기간으로 투표율이 낮아질 것을 우려해 반대했으나, 결국은 대안 부재로 일제히 찬성표를 던졌다.

집권 정의개발당(AKP)은 이와 함께 이날 중 대통령 선거를 현재 의회 선출 방식에서 유권자 직접 투표 방식으로 전환하고 대통령 임기를 7년 단임에서 5년 중임으로 바꾸는 것을 골자로 하는 헌법 개정안을 발의할 계획이다.

한편 여당은 헌법재판소가 무효로 판정한 대선 1차 투표를 오는 6일 재실시키로 했다.

그러나 대선 후보인 압둘라 굴 외무장관에 반대하는 야당이 투표에 불참할 것으로 예상돼 이번 투표 역시 재적의원 3분의 2 출석이라는 정족수는 채우지 못할 것이라고 관측통들은 전망했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권혁창 특파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