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당시 마약복용 여부 조사..2주후 결과 나올 것

버지니아공대 총격사건의 범인인 조승희는 자살하기 전까지 32명의 희생자들에게 100발 이상의 총격을 가했으며 몇차례 확인사살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검시관(檢屍官)인 윌리엄 머슬로 박사가 22일 밝혔다.

머슬로 박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조승희가 아주 정확하게 희생자들을 쏜 것은 아니다"면서 "많은 희생자들은 여러 차례 총격을 받아 32명의 희생자들은 모두 100곳 이상의 총상을 입었다"고 말한 것으로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많은 희생자들은 조승희의 총격을 피하기 위해 애쓰다가 총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조승희 부검결과 사망한 다른 희생자들과 몸싸움을 벌인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 당국자는 일부 희생자들의 경우 머리에 총을 맞았다고 말했다.

머슬로 박사는 조승희는 자신의 머리 관자놀이를 쏴 자살했다면서 두뇌가 손상되지 않았다고 할 지라도 그가 어떤 두뇌이상을 갖고 있는 지는 부검을 통해서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조승희가 범행당시 마약을 복용했는 지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혈액 샘플을 약물검사소에 보냈다면서 2주후께 결과가 나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당국 관계자는 많은 희생자 시신들이 지난 19일 가족에게 인도됐다고 밝혔으나 조승희의 시신도 인도됐는 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