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신 여성들이 배우자를 두고 있는 여성들 보다 오르가슴을 더 많이 느끼는 것으로 호주에서 실시된 한 연구에서 밝혀졌다.

호주 퀸즐랜드 주 로열 브리즈번 병원과 여성 병원 연구팀이 40대부터 70대까지의 여성 5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성들은 배우자가 없을 때 '자신에게 더 잘 몰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호주 언론들이 29일 밝혔다.

이 조사에 따르면 성적으로 활발한 나이에 이른 여성들 중에서 배우자가 없이 혼자 사는 사람들은 자위행위를 할 때마다 56%가 오르가슴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배우자가 있는 사람들은 그 수치가 24%에 불과했다.

성적 장애 치료 전문가인 제인 하워드 박사는 "상당히 큰 차이가 나타났다"면서 "배우자가 없는 여성들이 오르가슴을 더 많이 느낀다는 건 분명히 놀랄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하워드 박사는 혼자 사는 여성들이 더 많이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는 건 남자들을 즐겁게 해주어야한다는 강박감 같은 것을 떨쳐버릴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번 조사에서 발견한 것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식이 제각각이라는 것이었다면서 "어떤 사람들은 남자와 함께 살면서 성관계를 갖고, 어떤 사람들은 남자와 함께 살면서도 성관계를 갖지 않고, 어떤 사람들은 혼자 살면서도 섹스를 즐기는 등 정말 다양했다"고 말했다.

그는 배우자가 있는 여성들은 죽을 때까지 성관계를 지속하는 것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현실은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40대 여성들은 80% 이상이 성적으로 매우 활발했으나 70대에 접어들면 그 수치가 27%로 뚝 떨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 남자들이 70대에 이르면 70% 정도가 발기 불능 상태에 빠지는데도 원인이 있지만 무엇보다 70세 이상 된 여성들 가운데 4분의 3이 섹스에 더 이상 관심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성욕이 떨어지기는 해도 여성들이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는 능력은 나이가 들어도 크게 떨어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것은 분명히 놀라운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오클랜드<뉴질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k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