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수요있다"..중동왕족 겨냥할듯

에어버스가 인도 지연으로 타격받고 있는 초대형 점보기 A380의 VIP 모델 판촉을 강화해 난국을 타개한다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는 것으로 18일 밝혀졌다.

에어버스는 이날 에어버스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영국, 프랑스, 스페인 및 독일 4개국 교통장관들을 초청해 1시간여 동안 A380 VIP 시승식을 열었다.

이날 시승식에는 그러나 악천후 관계로 탑승 현장에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한 독일 교통장관 대신 A380 6대를 구입한 말레이시아의 교통장관이 동참했다.

에어버스의 프로그램 담당 톰 윌리엄스 부사장은 로이터에 "A380 VIP 모델에 대한 관심이 꽤 있다"면서 시험 비행이 모두 끝나면 VIP 모델로 개조하는 문제를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A380의 닉네임이 `날으는 궁전'이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에어버스는 1등석과 비즈니스, 그리고 이코노미석을 설치할 경우 550명을 태울 수 있으며 전부 이코노미석일 경우 탑승객이 최대 800명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다.

윌리엄스는 A380을 VIP용으로 개조할 경우 가격이 얼마냐는 질문에 "내부 인테리어 등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만 대답했다.

에어버스는 상용모델 가격이 대당 3억달러가 넘는다.

에어버스는 점보기 40여대를 국가원수 혹은 기업 전용기로 판매했다.

반면 보잉은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을 포함해 점보 747을 개조해 VIP 수요에 맞춰왔다.

항공업계 관계자들은 A380 VIP 모델 수요자가 그리 많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우선은 중동의 왕족들이 대부분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시승식에 참석한 마거릿 호지 영국 교통장관은 영국 정부가 새로운 총리 전용기로 A380을 구입할 것이냐는 질문에 토니 블레어의 뒤를 이어 총리에 오를 고든 브라운 재무장관이 "그런 돈을 쓰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대답했다.

(툴루즈<佛> 로이터=연합뉴스) jks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